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달 9500원 효도여행 보험까지…보험사는 온라인 판촉 중

신종 코로바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Untactㆍ비대면) 소비가 부각되며, 보험업계에서도 온라인 채널이 뜨고 있다.   
 
셔터스톡

셔터스톡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가 운영하고 있는 온라인보험 슈퍼마켓인 ‘보험다모아’ 사이트의 2020년 월평균 접속건수는 18만673건으로 2019년(11만4380건)에 비해 60% 가량 증가했다. 생명보험 업계의 온라인채널 초회 보험료는 2015년 76억 원에서 2019년 174억원으로 늘었다.
  

월 1345원에, 암 보장 받는 미니보험  

온라인 보험상품의 대세는  특정 질병을 보장하는 미니보험이다. 삼성생명의 ‘미니 암보험’은 40세 남성 기준으로 월 1345원을 내면 암진단 시 500만원을 지급한다.  
 
유방암, 위암 등에만 특화된 보험도 있다. 처브라이프 생명이 출시한 ‘오직 유방암만 생각하는 보험’, ‘오직 위암만 생각하는 보험’ 등은 30세 여성 기준으로 연 보험료가 6370원, 1만200원이다.
  

월 9500원으로, 부모님 효도관광 준비

최근에는 다양한 테마보험으로 상품이 확대되고 있다. 한화생명 효도여행 저축보험은 여행상품 50개를 추천해주고 매달 내야할 보험료를 알려준다. 최저 보험료는 월 9500원으로, 한달만 유지해도 낸 보험료 이상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미세먼지로 인한 이비인후과 질환이나 호흡기 질환을 보장해주는 보험도 나오고 있다. 흥국생명 ‘온라인들숨날숨 건강보험’은 보험료 1500원(남성)을 내면 폐암진단 시 1000만원을 보장해준다.  
 
온라인 보험의 경우 타보험 상품에 비해 사업비가 낮아 보험료가 저렴하다. 여기에 상품구조가 비교적 간단해 가입자의 이해도 쉽다. 기존 생명보험사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여러 질환을 패키지 형태로 보장하는데다 각종 특약을 더해야 해 상품구조가 복잡했다. 업계에서는 이 때문에 온라인 보험상품의 계약유지율이 일반 보험에 비해 높게 나타나는 등 소비자들의 만족도도 높다고 보고 있다.  
 

온라인 보험, 보험료 싼 대신 해지환급금 주의해야  

온라인 보험상품은 각 보험사 인터넷 홈페이지나 ‘보험다모아’를 통해 상품 비교 및 가입이 가능하다. 다만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는 설계사가 빠져 있는 만큼 가입자 스스로가 보장범위와 약관 등을 꼼꼼히 챙겨야 한다. 여기에 보험료를 최재한 저렴하게 만들기 위해, 중도 해지시 돌려 받는 돈(환급금)이 없거나 적은 상품이 대부분인 점도 유념해야 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