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7명 성추행 혐의' 성악가 도밍고 "나도 코로나 감염됐다"

코로나 19 감염 사실을 알린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 연합뉴스

코로나 19 감염 사실을 알린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 연합뉴스

세계적인 성악가 플라시도 도밍고(79)가 페이스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알렸다. 도밍고는 22일 페이스북에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알리는 것이 도덕적 의무라 생각한다”며 “나와 내 가족은 모두 의사 조언에 따라 자가격리한다”고 밝혔다.
 

자신의 페이스북 통해 알려

도밍고는 “우리는 모두 건강에 이상이 없었지만 열과 기침 증상으로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또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당부를 덧붙였다. “여러분 모두 손을 자주 씻고 6피트(182cm) 거리두기를 지켜서 바이러스 확산을 막아주길 바란다. 우리는 모두 함께 바이러스의 세계적 확산을 막고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 정부의 가이드라인과 규범을 준수해주시고 스스로와 커뮤니티를 보호하길 바란다.”
 
도밍고는 과거 여성들에 대해 성희롱, 성폭행 등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었다. AP통신은 지난해부터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들을 인터뷰했고,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국 음악인 조합(AGMA)은 조사결과 "27명의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 동의 없는 성관계 등의 사실이 있었다"고 발표했다. 
 
그가 2003~2019년 감독으로 있었던 LA오페라단 또한 “1986년부터 지난해까지 부적절할 행동이 있었으며 믿을만한 고발 10건을 접수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도밍고는 AGMA의 첫 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책임감을 느끼며 사과한다”는 성명을 즉각 냈지만, 이후 유럽 오페라 무대에서 퇴출 움직임이 일어나자 증언들을 부인하고 나섰다. 미국 무대에서는 지난해 AP통신의 보도 이후부터 도밍고 퇴출 움직임이 있었지만 유럽의 오페라 무대에서는 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부터 도밍고의 출연이 취소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무대 취소도 늘어나고 있던 상황이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