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대 교직원, 개인정보 이용 여학생 40명에게 "한눈에 반했다" 연락

고려대 전경. 중앙포토

고려대 전경. 중앙포토

고려대학교 본교 국제처 글로벌서비스센터 소속 교직원 A씨가 개인정보를 유용해 중국인 여학생들에게 사적으로 연락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고대신문이 23일 보도했다. 학교 측은 A씨의 채용 취소 절차를 진행 중이다.
 
신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처음 출근해 업무 중 취득한 개인정보로 학생들에게 '고려대에서 님보고 한눈에 반했다', '친해지고 싶다'는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21일 기준으로 확인된 피해자는 40여명 정도로 A씨는 '저 고려대 사람이에요', 영국에서 공부했어요', '민망하지만 친해지고 싶어요', 'Can you speak English?(영어 할 줄 아니?)' 등 다양한 내용으로 메시지를 보냈다.
 
당시 문자를 받은 학생들은 피해 상황을 공유하고, 중국인유학생회와 쿠이사(KUISA)를 통해 학교 당국에 문제 사실을 알렸다.
 
이 사실을 확인한 글로벌서비스센터는 20일 A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성북경찰서에 고소했다. 현재 경찰은 구체적인 개인정보 유출 범위와 경로를 수사 중이다.
 
또 학교 측은 A씨에게 근로계약 해지를 통보하는 내용증명 우편을 발송했다. A씨는 현재 교직원으로서의 모든 권한이 정지된 상황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