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4월 16일부터 지급 계획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비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지난 9일 오후 대구 중구 교동시장 일대의 카페, 음식점, 술집 등 대다수가 영업을 중단했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비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지난 9일 오후 대구 중구 교동시장 일대의 카페, 음식점, 술집 등 대다수가 영업을 중단했다. 연합뉴스

대구시가 23일 1차로 6600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만들어 저소득층,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64만세대에 긴급생계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1차 추경예산은 국가보조금 3329억원과 시 자체재원 3270억원을 합한 6599억원으로 긴급생계자금 2927억원, 저소득층 지원에 620억원, 긴급복지에 1413억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생존지원에 587억원 투입된다.
 
금융 대출이자의 이차보전 등 금융지원에 270억원, 지역경제회복에 616억원,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감염병 대응에 866억원이 들어간다.
 
저소득층의 경우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10만2000가구에 가구당 50만원 안팎이 지원된다.
 
긴급복지는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기준중위소득 75% 이하 8만가구에 월 59만원씩, 3개월간 지원한다.
 
긴급생계자금은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45만가구(108만명)에 가구원 수에 따라 50만~90만원 지원한다.
 
지원금은 50만원까지 선불카드로, 그 이상은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된다.
 
대구시는 4월 6일까지 긴급생계지원 신청을 받아 총선이 끝나는 16일부터 지급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