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백병원, 운영 재개…환자·직원 250명 모두 ‘음성’

서울백병원. 연합뉴스

서울백병원. 연합뉴스

서울백병원은 입원 환자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폐쇄했던 외래진료와 응급실, 수술실 운영을 23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백병원은 대구 거주 사실을 알리지 않고 입원한 환자 1명이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외래진료를 중단하고 일부 시설을 폐쇄했다.
 
또 확진자와 인접한 병실에 있던 환자, 의료진, 직원 등 250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자기격리 및 병원에 코호트 격리됐던 접촉자도 모두 격리에서 해제됐다.
 
서울백병원 관계자는 "환자는 면회객이 제한되는 간호간병통합병동에 입원해 다행히 접촉자가 많지 않았다"며 "환자 본인을 포함해 모든 의료진이 손 위생을 철저히 하고 마스크를 착용해 원내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