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이수 전 헌재 재판관, 신임 공직자윤리위원장 위촉

김이수 신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김이수 신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김이수(67) 전 헌법재판소 재판관이 신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장에 위촉됐다.
 
23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김 전 재판관을 제17대 공직자윤리위원장에 위촉했다. 임기는 2년이다.
 
김 신임 위원장은 전북 고창 출신으로 전남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 후 사법시험 19회에 합격했다. 인천지방법원장, 사법연수원장, 헌재 재판관과 헌재소장 권한대행 등을 역임한 뒤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초기였던 지난 2017년 헌법재판소장으로 지명됐지만, 헌정 사상 처음으로 헌재소장 임명동의안 국회 표결 부결로 헌재소장 권한대행에 그친 바 있다.
 
인사처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40여년 법조계에서 사회적 약자보호와 공정 사회구현에 기여했고, 헌재 재판관 때 헌재 공직자윤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도 활동해 적임자라는 평가"라고 설명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해 대통령이 위촉하는 위촉위원 7명과 정부부처 차관급 임명위원 4명 등 총 11명으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정무직 공무원과 중앙행정기관 공직자 및 지자체·교육청의 3급이상 공직자 등의 재산등록, 등록재산 심사·공개, 퇴직공직자 취업심사 등을 관할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