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바이러스와 싸움은 이인삼각 경기…함께 이겨내자"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과 관련해 "위기 때 돋보이는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이 언제나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운동을 잘하거나 못하거나 모든 아이에게 공평하게 이길 기회를 주는 경기가 이인삼각 경기였다"면서 "혼자 앞서려면 오히려 낭패를 본다. 서로 호흡과 보조를 맞춰야 무사히 결승선에 닿을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에 맞서는 우리의 싸움도 거대한 이인삼각 경기다"라며 "나 혼자 안 아파도 소용없고 나 혼자 잘 살아도 소용없다. 우리는 지금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고 있지만, 마음의 거리는 어느 때보다 가깝다"라고 말했다.
 
이어 "위기 때 돋보이는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이 언제나 존경스럽다. 남다른 우리 국민의 모습에 세계도 감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경제 활동 위축에 대해서는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힘든 시간이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우리에게는 도전이 거셀수록 더욱 굳게 연대하는 역량이 있다"라며 "또 언제나 정부가 선두에 설 것이다. 함께 이겨내고 함께 나아가자"라고 말했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