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코로나19로 자동차극장 인기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바이러스 감염에 안전한 자동차 극장이 인기를 끌고 있다. 
주말인 21일 경기도 파주 자유로자동차극장에는 오후 7시 5분에 시작하는 영화를 보기 위해 2시간 전부터 차들이 입장했다. 
먼저 들어와야 좋은 자리에서 영화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영화 시작 30분 전에는 입장하려는 차들이 길게 줄지어서 마치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대기 차들을 연상케 하기도 했다. 
이날 상영작은 '1917'과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개봉한 지 3~4주가 돼 가지만 인기가 여전하다.
차량 입장은 영화가 시작된 후에도 이어졌다. 자동차 극장 측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관객들이 평균 30% 정도 늘었다고 밝혔다.
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