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OC "도쿄 올림픽 연기 포함 세부적 논의 시작"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도쿄 올림픽 연기 여부를 앞으로 4주 안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IOC는 22일(현지시간) 긴급 집행위원회를 집행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IOC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당국, 도쿄도와 협력해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세계적인 보건 상황과 올림픽에 대한 영향 평가를 완료하기 위해 (올림픽을) 연기하는 방안을 포함한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IOC는 앞으로 4주 안에 해당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 20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정상 개최를 추진한다면서도 "다른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해 개최 일정을 연기할 수 있다는 해석도 나왔다.  
 
다만 IOC는 "IOC 집행위원회는 도쿄 올림픽을 취소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거나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취소는 의제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IOC는 아울러 바흐 위원장이 집행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올림픽 개최 여부와 관련된 IOC의 입장을 설명하는 편지를 선수들에게 보냈다고 전했다.
 
바흐 위원장은 이 편지에서 "사람의 생명은 올림픽의 개최를 포함한 모든 것에 우선한다"며 "IOC는 해결책의 일부분이 되길 원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관련된 모든 사람의 건강을 보호하고 바이러스 억제에 기여하는 것을 우리의 주된 원칙으로 삼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쿄 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 개막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도쿄 올림픽을 취소 또는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