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제 인근 해상서 1톤급 선박 전복, 80대 선장 숨진 채 발견

22일 오후 4시 49분 거제시 인근 해상에서 1톤급 선박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선장 A씨(81)씨가 숨졌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4시 49분 거제시 인근 해상에서 1톤급 선박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선장 A씨(81)씨가 숨졌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4시 49분 경남 거제시 유호리 인근 해상에서 1톤급 연안복합선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배에 혼자 탑승했던 선장 A(81)씨가 조수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 거제 유호항을 출발해 낚시객들을 인근 섬에 하선시킨 후 오후 4시 10분 이들을 다시 태우러 갔다가 사고를 당했다.
 
창원 해경은 육지로 복귀하기 위해 배에 올랐던 낚시객들이 심한 파도로 배에서 내리자 바로 전복됐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