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전세계 사재기 현상, 우린 없어···국민에 감사하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세계 각국에서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빈발하는 것과 달리 국내에서는 이런 조짐이 없는 것에 대해 "사재기 없는 나라는 국민 덕분"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 참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에게 감사한 마음"이라며 "정부는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안정감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고 22일 청와대 관계자가 기자들에게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사재기 만연한데 우리는 그런 게 없다. 정부 비판하는 분들도 사재기를 안 하는 건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 마이클 라이언 사무차장은 이날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코로나19에 대응에 대해 "(한국은) 환자를 찾아내고 격리하고 검사하고 접촉자를 추적했다"며 "교과서 같은 우수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경 봉쇄가 단기적으로 전염병 확산을 늦추는 데 효과가 있을지 몰라고 사회·경제적으로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유럽은 모두가 다 (국경을) 봉쇄했는데, 그것은 경제에 큰 피해를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