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의사회 "영남대병원 폐쇄명령은 월권, 질본 사과하라"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다 숨진 17세 고교생 A군에 대한 영남대병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일부 양성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방역당국이 실험실 오염과 기술 오류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다 숨진 17세 고교생 A군에 대한 영남대병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일부 양성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방역당국이 실험실 오염과 기술 오류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연합뉴스

 대구광역시 의사회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의 영남대병원 조치와 관련, 방대본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구의사회는 21일 성명서에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방대본은 19일 브리핑에서 영남대학병원에서 17세 고등학생이 18일 사망한 사건과 관련, 영남대병원의 검사 오류를 지적하며 전면 검사 중단을 지시했고 현장 조사에 나섰다고 밝힌 바 있다. 
 
 
 
대구광역시의사회는 21일 성명서에서 "사랑하는 이를 황망히 보내야 했던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마음과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대구의사회는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업무수행 중 심각한 잘못을 범하였다. 임상 전문가의 영역에서 논의되어야 할 검체 결과와 관련된 사항을 국민에게 호도하여 영남대학병원의 진단검사 오류 문제로 비화시켰다"고 지적했다. 의사회는 이어 "검체 검사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가지 오류들을 국민은 잘 이해하기 어렵다. 이런 현실을 무시한 채 한 대학병원만의 잘못으로 사태를 몰아갔고, 정확한 확인 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검사실 폐쇄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는 공무원의 월권행위며, 의료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일어난 경솔한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대구의사회는 "영남대학병원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5000여 건 이상의 검사를 시행하였고, 100명 이상의 입원환자를 보고 있는 만큼 대구 지역 코로나19환자 진료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병원"이라고 전제한 뒤 "이런 상황에서 권 부본부장의 발표는 미증유의 코로나19 사태로 불철주야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는 의료진의 사기를 저하하고 이들에게 깊은 상처를 주었으며, 성급한 검사실 폐쇄 명령으로 대구 지역 모든 대학병원의 검사 결과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등 대구 지역 코로나19 진료에 부정적 결과를 가져왔다"고 밝혔다.
 
 
대구광역시의사회는 "이 사태에 책임 있는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과 방대본은 감염병 대응 정책 실패의 책임을 더는 일선 의료기관이나 의료계에 전가하지 말고, 문제를 일으킨 발언과 행동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만약 우리의 합리적인 요구사항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5700여 명의 대구광역시의사회 회원 모두는 결코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