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여명 성착취' n번방…서지현 검사의 분노 "시작에 불과"

 서지현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지현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 자료사진. 연합뉴스

검찰 내 성추행 사실을 폭로하며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47·연수원 33기)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이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n번방 사건을 두고 '예견된 범죄'였다며 정부에 강한 대책을 주문했다.
 
서 자문관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베, 소라넷 등에서 유사범죄들이 자행됐지만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 되물으며 "초등학생에까지 널리 보급된 휴대폰으로 더 쉬워진 촬영, 업로드, 채팅, 추적이 어렵다는 텔레그램, 가상화폐 등장 등 너무나 당연히 '예견된 범죄'였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동 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하다 적발돼 사회에 파문을 일으킨 손모씨와 웹하드 업체를 운영한 양진호 회장, 승리, 김학의, 안태근 등 이름을 거론하며 누구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피해 여성들이 스스로 동영상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카카오톡 프로필, 인스타그램 사진, 동기 여학생 치마 속 사진 등을 올려 포르노합성 요청, 욕설, 음란문자발송이나 강간 요청을 하고 공유한 방이 셀 수 없는데 그것도 피해자의 잘못인가"라며 "도대체 언제까지 가해자는 미래 창창하다 불쌍하다 감싸고, 피해자를 욕하고 손가락질할 것인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서 자문관은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라며 "n번방 사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우리 아이들은 정말 제대로 된 지옥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서 자문관은 지난 1월 법무부 상반기 검찰 인사를 통해 성남지청에서 법무부로 자리를 옮겨 조직문화 개선 관련 업무를 맡고 있다. 2018년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과 인사보복을 폭로해 사회 각계각층에서 미투 운동 확산을 끌어냈다.
 
법원은 지난 19일 n번방 사건의 핵심 운영진 중 한 명인 20대 남성 조모씨(닉네임 박사)에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씨는 자신이 운영진인 것은 맞지만 '박사' 본인임은 부인해 왔으나 최근 자신이 박사임을 인정했다.
 
경찰에 검거된 조씨 등 피의자 14명은 미성년자 16명을 비롯한 피해 여성 70여명을 대상으로 성착취 동영상을 만들고, 이를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