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 5학년이 25개월 딸 성폭행" 靑청원, 하루만에 20만 돌파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25개월 딸이 초등학생 5학년 이웃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담은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 하루 만에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20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신을 경기 평택시에 거주하는 두 딸의 엄마라고 밝힌 네티즌의 청원 글이 등록됐다.  
 
청원인은 "25개월 어린 아기가 초등학교 5학년 아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며 교류가 있던 집이라 좋게 해결을 보려 했는데 그 아이의 부모가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를 해 너무 억울하고 혼자 감당하기 힘들어 글을 올려본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지난 17일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의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저희 집에 놀러 왔다”며 “평소에도 교류가 있었고, 저희 딸이랑 잘 놀아주고 하룻밤을 자고 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음날인 18일 저희 아이의 기저귀를 갈아주려 하는데 아이가 ‘엄마 아프다’라고 했다”며 “어디가 아프냐고 물으니 ‘오빠가 때찌했어’라고 말해 오빠랑 놀다가 다쳤나보다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어디가 아픈지 다시 물으니 아이가 그곳에 손을 가져다 댔다”며 “(음부가) 빨개져서 부어있는 걸 확인하고 심장이 멈추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아이를 병원에 데려갔고, 의사 선생님으로부터 아이의 소음순 쪽에 상처가 생겼고 추후 정밀검사를 받아보자는 소견을 받았다”며 “치료와 약을 받고 검사 날짜를 다시 잡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그러면서 학생 부모의 대처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학생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렸는데 자기 아들은 잘못이 없고 ‘여자들은 생식기가 예민하고 아기가 기저귀를 착용해서 그런 것 아니냐’고 우리 아기 탓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증거도 없는데 왜 그러냐는 식으로 나왔다”며 이 학생과 부모를 처벌해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21일 오후 20만 이상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이와 관련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해당 청원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해당 내용에 대한 112 신고 등이 없었고 청원 내용 외에 가해자와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판단 근거가 없어, 청와대 측에 공문을 보내 청원인의 이메일 주소 등 정보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