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 조국'으로 채운 시민당…공관위장에 소설가 정도상 임명

정도상(왼쪽) 소설가가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한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공천관리위원장에 임명됐다. [연합뉴스]

정도상(왼쪽) 소설가가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한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공천관리위원장에 임명됐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하 시민당)이 21일 소설가 정도상씨를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해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지지 작가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시민당은 우희종·최배근 공동대표에 이어 공관위원장까지 친(親) 조국 인사로 채워졌다. 공관위 대변인은 김솔하 변호사가, 간사는 김준혁 한신대 교수가 맡기로 했다. 
 
이날 공관위는 첫 회의를 열고 민주당을 제외한 기본소득당·가자평화인권당·가자환경당·시대전환 등 소수정당에서 추천한 비례대표 예비후보들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시민당은 오는 22일까지 진행되는 시민사회 추천 몫 비례대표 후보에 대한 공모 후 본격적으로 비례후보 순번을 정하는 절차에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정 위원장은 “최선을 다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며 “무엇보다 심사를 통해 국민이 기분 좋고 흡족할 결과 내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시민당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당명을 더불어시민당으로 개정하는 안건 등을 의결했다. 우희종 공동대표는 “한국 정당사의 새로운 장을 여는 첫날이기도 하다”며 “우리 당이 본래의 취지와 목적을 위해 힘차게 나아갈 것을 선포하는 날”이라고 말했다.
 
봉정현 수석대변인은 이날 첫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소수정당에) 최소 2명에서 최대 3명까지 후보 추천을 요청해 어제(20일) 자정까지 후보군을 받았다”며 “검증 프로세스를 통과하지 못하면 (소수정당의 비례 후보) 몫이 사라질 수 있는 부분까지 고려해 3명의 후보군을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소수정당 후보 3명이 모두 검증을 통과하지 못하는 상황과 관련해선 “그런 상황에서도 민주당이 (비례후보) 몫을 가져가는 것이 아니라 시민사회 몫으로 해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참여 정당 간 논의를 통해 확정될 부분”이라고 말했다.
 
당초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와 관련 ‘우선 협상 대상자’로 거론되던 정치개혁연합은 시민당을 ‘꼼수 정당’으로 규정했다. 신필균 정치개혁연합 공동대표는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추진되는 더불어시민당은 신생 원외정당들을 들러리 삼아 추진하는 또 하나의 꼼수 위성정당 프로젝트”라며 “민주화운동 원로들과 시민사회가 힘을 모아서 판을 깔았는데 그 판을 민주당이 걷어차 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