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사 재개된 영남대병원 "일부 오염, 전체 검사 문제 없다"

대구 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간호사들이 검사 대상자들을 상대로 채취한 검체를 지퍼락에 밀봉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간호사들이 검사 대상자들을 상대로 채취한 검체를 지퍼락에 밀봉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세 사망자의 검체가 오염됐다는 지적을 받았던 대구 영남대학교병원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사 재개를 결정하며 입장을 발표했다.  
 

영남대병원, 코로나 19 검사 재개 결정
질본 20일 병원 실험실 등 점검 나서
병원 측 "검사과정 중 일부 오염"

영남대병원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전날 병원 대상으로 진행됐던 질병관리본부와 진단검사의학회의 공동조사단 조사 결과를 알렸다.  
 
병원 측은 "금번 17세 사망자 미결정 판정 사례를 제외하고 그동안 진행된 검사에서의 특별한 문제점이나 유의점은 없었다"며 "17세 사망자의 미결정 판정 사례 또한 원인은 검사과정 중 일시적 일부 오염에 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전체 검사결과에 영향을 주는 수준이 아니며, 영남대학교병원 검사의 신뢰도는 여전히 높다고 평가받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8일 대구 영남대학교병원에서 입원 중이던 정모(17)군이 사망했다. 영남대병원 측은 코로나 19에 의한 폐렴을 의심했다. 8번 검사에서 7번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마지막 소변 검사에서 양성 소견이 의심됐기 때문이다. 영남대병원에서는 정군의 코로나 양성 여부에 대해 '미결정'으로 질병관리본부에 보고했다. 이에 따라 질본은 정군이 사망하기 한 시간 전 검체를 채취해 검사했고, 지난 19일 최종 음성 판정을 내렸다. 
 
다만 질본은 영남대병원의 양성 소견 이유에 대해 영남대병원에서 검체가 오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질본 측은 "영남대병원에서 실험실 오염이나 기술 오류 등이 의심된다"며 "영남대병원 진단검사를 잠정 중단시키고 실험실 등을 점검하겠다"고 밝혔고, 20일 점검을 실시했다. 
 
영남대병원 측은 입장문에서 "17세 사망자의 생전에 채취한 소변과 객담, 그리고 음성대조를 통해 미약한 PCR 반응이 나왔으나, 양성 판정에 미흡한 수준으로 판단해 미결정 했다. 이후 질병관리본부와 진단검사의학회 확인을 통해 최종 음성 판정했다"고 말했다.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검사에서는 신뢰도 확인을 위해 환자의 검체 외에 양성·음성 대조군 검사를 함께 한다. 이때 양성 대조군에서는 양성, 음성 대조군에서 음성이 나와야 하는데, 정군의 검사에서는 음성 대조군에서도 일부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것이다.
 
병원 측은 "질본에서 환경 검체와 진단키트를 수거해 검사했으며 검사실의 구조적 문제가 아닌 제거 가능한 일시적 일부 오염에 따른 문제로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영남대학교병원은 어떠한 사소한 오류도 없이 더 철저하게 검사하겠다"고 말했다. 영남대학교병원은 코로나 19 검체 검사를 재개하기에 앞서 검사가 진행된 장소 및 장비를 전반적으로 재점검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