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 단양군 단성면 야산서 불…2시간 만에 불길 잡아

사진 산림청

사진 산림청

21일 오후 1시쯤 충북 단양군 단성면 회산리 인근 야산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2시간여 만에 불길이 잡혔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소방당국, 단양군은 헬기 5대와 장비 14대, 인력 111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이날 화재로 산림 0.05ha가 탔다.  
 
산림청 관계자는 "신속한 진화로 인근 월악산국립공원으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았다"고 말했다.  
 
초기 진화 당시 초속 3.3m의 강한 바람이 불어 관계 당국이 긴장하기도 했다.
 
산림청은 뒷불 감시를 위해 산불진화단을 현장에 배치하는 한편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산림청 측은 "대기가 건조한 요즘 같은 시기에는 산림 인근에서 불씨 취급을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