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발사체 여야 비판…"세계적 재앙 상황에 군사행동 유감"

연합뉴스

연합뉴스

 
북한이 21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쏘아 올린 데 대해 여야가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이날 북한 발사체 발사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진보성향 정당은 북한의 군사행동 중단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을 촉구하는 데 무게중심을 실었고, 제1야당 미래통합당을 포함한 보수성향 정당은 여권의 안보 인식이 안이하다는 데 초점을 맞췄다.
 
민주당 선대위 허윤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의 연이은 군사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북한은 한반도 평화에 역행하는 군사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공동협력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허 대변인은 “통상의 군사훈련의 일환으로 여겨지지만, 세계적 재앙 앞에서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키는 군사행동은 국제적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며 “불필요한 긴장보다는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과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공동협력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이창수 대변인은 “우한코로나19로 일상이 무너진 국민들에게 안보 위협까지 안기는 것은 무능하다 못해 잔인한 일”이라며 이날 북한의 군사 행동에 현 정권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김정은 친서’에 넋 놓고 있다가 뒤통수를 맞았음에도 침묵으로 일관했고, 여당은 마스크 대란을 핑계 삼아 ‘개성공단 재개’를 운운하며 망상에 젖어있었다”며 “정부의 침묵과 여당의 안이한 인식에 북한 도발이 일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미래한국당은 원유철 대표 명의의 성명서를 통해 “미사일이 동해가 아닌 남쪽을 향했다면 서울과 수도권은 토요일 새벽 불시에 불바다가 됐을 것”이라며 “(정부는) 대한민국과 국민의 안전을 위한 실질적인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민생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비상조치에 들어가는 등 몸살을 앓고 있는데 미사일 발사라니 뜬금없다”며 “정상적인 세계 시민이라면 누구도 이 같은 행위에 동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선대위 강민진 대변인은 “북한의 이러한 군사적 행동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국제 공조에 협력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