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 코로나19 확진자, 요양병원 집단감염으로 다시 증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경북 경산시 계양동 서요양병원.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경북 경산시 계양동 서요양병원. 연합뉴스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요양병원 집단감염 등으로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40명 늘어 1190명이다.  
 
시군별로는 경산 35명, 봉화 4명, 고령 1명이다.
 
집계에는 경산 서요양병원 확진자 35명 가운데 29명만 포함됐다.
 
봉화 푸른요양원은 입소자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68명으로 늘었다.
 
고령에서도 1명이 새로 발생했다.
 
경북도 일일 추가 확진자는 요양원 등 집단발병으로 지난 6일 122명 정점을 찍은 후 증가세가 꺾여 13일부터 닷새 연속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하지만 18일 10명, 19일 18명, 20일 10명에 이어 21일에는 서요양병원 무더기 감염으로 대폭 늘었다.
 
경북도는 요양병원 110곳의 환자와 직원 5%를 추출해 표본 검사에 들어갔으나 서요양병원은 이에 앞서 지난 19일 첫 확진자가 나왔고 사흘간 35명으로 증가했다.
 
한편 경북도 완치자는 52명 증가해 총 378명이다.  
 
사망자는 28명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