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시 “주말 종교행사 감염 확산 우려…강행시 금지명령 후 해산조치”

권영진 대구시장.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은 21일 “주말을 맞아 종교행사에 따른 감염병 확산에 대한 우려를 차단하기 위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신천지 관련 시설은 2시간마다 전수 특별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이를 무시하고 종교행사를 강행할 경우 집회행사 금지명령 고지 후 해산 조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권 시장은 “5대 종단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모두 자발적으로 정규행사 중단에 동참하고 있다. 참 감사하다”며 “그러나 일부 교회와 종교단체에서 주말 행사를 강행할 우려가 있어 주말 동안 특별 합동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 시장은 “종교 행사는 닫힌 공간에서 밀집 접촉하기 때문에 감염병 대확산이 가능하다”며 “대구시는 안전을 위해 최대한 종교 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