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황교안에게 “재난기본소득 당론으로 정해달라” 촉구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1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예방 및 종교시설 집회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1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예방 및 종교시설 집회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게 재난기본소득을 당론으로 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19일 미래통합당 소속 화성시의원들이 1인당 10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화성시에 요청한 것이 계기가 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 지사는 21일 ‘황교안 대표님, 새로운 경제정책 재난기본소득이 정답입니다’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미래통합당이 재난기본소득을 주장하고 관철해서 죽어가는 대한민국 경제를 회생시킬 의지를 보여 달라”고 적었다.
 
이 지사는 황 대표가 경제살리기 정책으로 제안한 ‘대규모 감세’와 ‘취약계층 중심의 복지’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정 무너지는 경제를 되돌리려는 열망과 의지가 있다면 감세와 복지의 장점을 모두 살린 재난기본소득을 미래통합당 당론으로 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위기 극복에는 내편 네편이 없다”면서 “당리당략을 떠나 국가경제와 민생경제를 위한 대표님과 미래통합당의 용기 있는 결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재난기본소득을 꼭 실현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12일과 18일에는 전 국민에게 10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이에 대한 끝장토론을 제안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