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크 60만장 불법판매···지오영 "신고해야 하는지 몰랐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으로 마스크 5부제를 시행 중인 16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주)지오영 직원들이 경주, 영덕, 울진군 약국에 공급될 공적 미스크를 확인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으로 마스크 5부제를 시행 중인 16일 오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주)지오영 직원들이 경주, 영덕, 울진군 약국에 공급될 공적 미스크를 확인하고 있다. 뉴스1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로 지정된 ‘지오영(GEO-YOUNG)’이 지난달 약 60만장에 달하는 마스크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신고하지 않고 유통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일 “지오영이 식약처 고시가 발표된 12일 이후에도 마스크를 신고 없이 유통한 것을 확인해 식약처에 고발 의뢰했다”며 “지오영 관계자를 불러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달 12일부터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에 대한 ‘긴급수급조정 조치’를 고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마스크와 손 소독제 수요가 폭등하면서 매점매석과 사재기가 이어지자 품귀 현상과 시장교란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서였다.  
정무경 조달청장(오른쪽)이 6일 마스크 공적 물량 유통기업 지오영 인천물류센터를 방문해 마스크 유통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무경 조달청장(오른쪽)이 6일 마스크 공적 물량 유통기업 지오영 인천물류센터를 방문해 마스크 유통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긴급수급조정 조치에 따르면 보건용 마스크나 손 소독제 판매업자는 같은 날 동일한 판매처에 보건용 마스크를 1만개 이상을 파는 경우 다음날 정오까지 판매단가ㆍ수량ㆍ판매처를 식약처에 보고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아 적발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지오영은 고시가 시행된 지난달 12일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처로 지정된 같은 달 26일까지 식약처 고시를 지키지 않고 시중에 미신고 마스크 60여만장을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능범죄수사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대화방에서 이런 정황을 포착해 식약처에 고발을 의뢰했다.  
 
경찰의 의뢰를 받은 식약처는 19일 지오영을 형사 고발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공적 마스크 판매처의 법 위반 혐의가 확인되면서 많은 우려가 나오는 걸 알고 있다. 판매처 지정 취소 등은 지금 말하긴 이르고, 경찰 수사로 사실관계가 곧 밝혀지면 관계 부처 간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지오영 관계자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신고해야 하는지 몰랐다는 취지로 해명했다”고 전했다.  
 
이우림ㆍ정종훈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