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추락 헬기 실종 부기장 시신, 인근 저수지서 발견해 인양

20일 울산 추락 헬기 부기장 수색 및 인양 작업 모습. 사진 울산소방본부

20일 울산 추락 헬기 부기장 수색 및 인양 작업 모습. 사진 울산소방본부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 대복리 인근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 작업에 투입됐다 추락한 헬기에 타고 있던 부기장이 20일 오후 5시 55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부기장의 시신은 저수지 바닥에 가라앉은 헬기 동체로부터 4~5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20일 오후 5시 55분쯤 웅촌면 회야댐에서 발견

이날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헬기가 추락한 중리 회야저수지에 대한 수중 수색 과정에 부기장 A씨(47)의 시신이 발견돼 인양했다.
 
앞서 19일 오후 1시 47분쯤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 대복리 한 야산에서 산불이 났다. 이 산불은 순간 최대풍속 시속 45~70㎞(초속 12~20m)에 달하는 강풍을 타고 정상 쪽으로 확산했다. 불길이 거세지자 산림청과 울산시는 초대형헬기를 추가 투입했다.
 
진화 과정에서 헬기 1대(기종 벨 214-B1)가 인근 저수지로 추락했다. 헬기에는 부기장 A씨와 기장 B씨(55) 등 2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기장 B씨는 추락 과정에 탈출해 구조됐지만, 부기장 A씨는 실종 상태였다. 
 
사고 헬기는 19일 오후 3시 5분쯤 울산체육공원 임차 헬기 계류장에서 이륙한 뒤 저수지 쪽으로 이동했다고 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헬기가 저수지에서 물을 뜨는 과정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A씨가 헬기 동체에 남은 채 저수지에 추락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지난 19일과 20일 회야저수지에서 수색작업을 벌인 결과 A씨를 찾을 수 있었다. 하지만 수심 7~8m 아래로 가라앉은 헬기 동체에 나무가지가 얽히고 진흙 때문에 수색에 난관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위성욱·진창일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