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룸버그 "코로나 대유행 미국 다음 일본서 급증할 것"

올림픽을 앞둔 일본이 코로나19로 고민에 빠졌다. 사진은 마스크를 쓴 도쿄 시민. 로이터=연합뉴스

올림픽을 앞둔 일본이 코로나19로 고민에 빠졌다. 사진은 마스크를 쓴 도쿄 시민.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폭발적인 늘어날 것이라고 전문가들이 전망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오는 7월 예정된 올림픽 때문에 일본의 상황이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았지만 곧 확진자가 급증할 것이라고 예상한 전문가 견해를 전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은 '2020 도쿄올림픽' 개최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지난 1월 1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일본에선 현재까지 1619명의 확진자와 37명 사망자가 발생했다. 블룸버그는 학교가 일부 문을 닫았지만 어떤 지역도 봉쇄하지 않았고 도쿄의 경우 평소와 다름없다고 전했다. 최근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퍼진 유럽이나 미국과는 대조적이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집단 발병을 감지하고 공격적으로 막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일본이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부러 검사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아 적은 감염자 수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 18일 기준 일본은 1만5000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했다. 확진자 수는 상대적으로 적지만 치명률은 높은 편이다. 한국이 1.0%인데 일본은5.6%다.
 

"확진자 폭발 목전에 두고 있다"  

블룸버그 홈페이지 캡처

블룸버그 홈페이지 캡처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건정책실장을 지낸 시부야 겐지 킹스 칼리지 런던 교수는 일본이 중점 관리를 통해 실제 확산을 억제했거나, 발병 사례가 드러나지 않은 것이라는 두 가지 가능성을 제시하며 후자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일본이 감염 사례가 폭발적으로 드러날 상황을 눈앞에 두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불가피하게 그간의 억제 정책에서 폭발 국면을 최대한 늦추는 전략으로 이른 시일 내에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대 감염병학 교수인 벤 카울링 교수는 "홍콩과 싱가포르에서는 공격적으로 감염자를 찾은 것이 효과를 보고 있다"면서 "일본은 지역사회에 조용히 퍼지면서 점전적인 증가가 있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日 전문가회의, 코로나19 대유행 경고

한편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조언하고 있는 전문가회의는 19일 8번째 회의를 열었다. NHK에 따르면 이들은 일본 내에서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어 코로나19이 대유행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감염 확대 추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에는 독자적인 경보, 외출 자제 지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국적인 대규모 이벤트는 집단 감염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의 단기적 수습은 생각하기 어렵고, 장기전을 각오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