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전 세계 난리인데 북한은 왜 격리 해제?

북한이 3명을 제외한 자국 내 모든 외국인의 격리를 해제했다고 20일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전염병의 유입과 전파를 과학적이면서도 선제적이고 봉쇄적으로 막기 위한 대책을 더욱 강구하고 있다”며 “충분한 의학적 감시와 검병검진사업을 통하여 이상 증세가 없다는 것이 확증된 데 따라 19일 현재 3명을 제외한 모든 외국인들이 격리해제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3명 제외 외국인과 8000여명 주민 격리 해제
김정은 공개활동 재개, 주민 모아 종합병원 착공식
전문가, "공사와 농업 준비 위한 인력 동원 포석"?

격리에서 해제된 요하임 베리스트룀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가 지난 3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찍은 사진을 자신의 투위터에 소개했다. 요하임 대사는 "김일성광장 앞에서 이보다 더 행복한 적이 없었다"고 썼다. [연합뉴스]

격리에서 해제된 요하임 베리스트룀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가 지난 3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찍은 사진을 자신의 투위터에 소개했다. 요하임 대사는 "김일성광장 앞에서 이보다 더 행복한 적이 없었다"고 썼다.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1월 말 평양 주재 대사관과 국제기구 직원들을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도록 격리했다. 이후 지난 2일부터 순차적으로 380명의 외국인을 격리에서 해제했다. 다만 북한은 외국인의 격리를 해제하면서도 방문 지역을 외국인 전용 상점이나 공원 등으로 한정하고, 이들의 지방 방문을 허용치 않아 주민들과의 접촉을 막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신은 또 “국가방역체계 안에서 격리되었던 외국 출장자, 그 접촉자들을 비롯한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에 대한 격리 해제사업도 계속 정확히 집행되고 있다”라고도 했다. 통신에 따르면 평안남도와 평안북도에서 각각 1500여명, 1090여명의 주민이 격리에서 풀려났다. 1430여명의 강원도 주민들도 ‘자유의 몸’이 됐다. 이로써 북한 매체들이 전한 격리 해제 인원은 외국인 380명과 북한 주민 8360여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고위 간부들이 17일 동평양에서 열린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서 첫삽을 뜨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고위 간부들이 17일 동평양에서 열린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서 첫삽을 뜨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1월 말부터 국경을 완전히 봉쇄하고, 해외여행 경력이 있는 사람들을 30일 이상 별도의 장소에 머물도록 했다. 따라서 “이상 증세가 없다는 것이 확증된 데 따라”라는 북한의 주장을 고려하면 잠복기가 지난 사람들을 대상으로 순차적으로 격리 해제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북한은 각급 학교의 겨울 방학을 추가로 연장하고, 주민들의 대규모 회합을 금지하는 등 여전히 긴장된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 ‘확진자 0’이라는 북한 당국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곳곳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호흡곤란 증상으로 주민들이 사망했다는 소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7일 대규모로 주민들을 모아놓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평양 종합병원 착공식을 한 것과 관련, 전현준 국민대 겸임교수는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로 난리지만 북한은 안전하다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북한 차단 정책의 정당성을 강조하려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지난 17일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이 한창인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지난 17일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전 교수는 “올해 당 창건 75주년(10월 10일)을 맞이하는 북한이 대규모 공사를 계획하고 있고, 대부분의 공사와 농사를 인력에 의존하고 있다”며 “대규모 공사 속도전과 농사 준비에 주민 동원이 필요하자 신종 코로나에 대한 주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