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대, 생명 나눔의 가치를 국민의 미래로 만들다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가 3월 19일(목) 오후 국민대 본부관에서 성북구청 및 대한적십자사(서울동부혈액원)와 생명나눔의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MOU를 체결했다. 이 날 행사에는 국민대 학생들이 그간 참여한 헌혈증서들을 전경식 대한적십자사 서울동부혈액원장에게 전달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 성북구청, 대한적십자사 서울동부혈액원와 MOU 체결

이번 MOU를 통해 세 기관은 국민대 구성원과 지역 주민의 지속적인 헌혈운동, 헌혈문화 확산을 위한 지원 방안 연구, 나눔문화 및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확산, 생명나눔 협력사업 추진, 기타 사회적 가치 확산에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항 등에 대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국민대는 이번 MOU를 계기로 시민참여형(Civic Engagement) 교육 모델을 제시하고 지역 사회 구성원들과 생명 나눔을 함께하기 위해 성북구청, 대한적십자사와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계획이다.
 
국민대 관계자는 “코로나-19로부터 지역주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대학의 전문역량을 지속적으로 지역사회와 공유할 것”이라며 “국민대 학생들은 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끼치는 소셜임팩터로, 지역 주민은 사회나눔플랫폼 공유자로서 헌혈 문화를 비롯하여 지속적인 사회 나눔의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