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주령, 유지태·이보영 주연 '화양연화' 출연 [공식]

배우 김주령

배우 김주령

배우 김주령이 '화양연화'에 출연한다.
 
4월 18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극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유지태(한재현)와 이보영(윤지수)이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극 중 김주령은 유지태의 대학 동기이자 신념을 강한 동지인 성화진을 맡았다. 누구보다 사회에 깊은 관심이 있는 열정적인 인물로 투쟁심 서린 매서운 눈빛과 유지태를 향한 순애보를 동시에 표현한다.
 
김주령은 "대본을 읽자마자 10년 전 출연했던 치열한 신념을 가졌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연극 '오늘의 책은 어디로 사라졌을까'가 생각나며 운명이라고 느껴졌다. 드라마와 손정현 감독에 대한 믿음이 커 '화양연화'에 출연한다. 뜨거운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화양연화'는 '하이바이, 마마!' 후속작이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