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진자 공포'에 떠는 병원들…17세 소년은 그렇게 떠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 검사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 검사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지역사회로 퍼지면서 전국 의료기관이 마비 증세를 보이고 있다. 이로 인해 환자가 제때 진료 받지 못하거나 병원을 떠도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결국 10대 청소년이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고열 청소년 돌려보낸 안심병원 

1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18일) 다발성 장기부전(여러 장기가 한꺼번에 망가지는 현상)으로 숨진 정모(17) 군은 이날 코로나19 ‘음성 판정’으로 최종 확인됐다. 하지만 국가 지정 국민 안심병원인 경북 경산중앙병원 측은 정군이 코로나 19에 감염됐을까봐 미온적으로 대처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와 다른 질환 환자의 동선을 분리해 진료하는 체계를 갖춘 곳이다.

 
19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방문이 확인된 응급실이 폐쇄된 영남대영천병원에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진창일 기자

19일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방문이 확인된 응급실이 폐쇄된 영남대영천병원에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진창일 기자

 

"고열, 폐렴이면 적극 대처했어야" 

정군은 사망 6일 전 고열로 부모와 함께 중앙병원 응급실을 처음 찾았다. 다음날 고열(40.5도, 부모는 41도라고 주장)에다 폐렴까지 확인했지만, 입원시키거나 큰 병원으로 보내는 대신 약을 처방하고 집으로 보냈다. 경산 중앙병원 측은 “검사 결과에서 양성일 수 있어 입원 치료가 불가능했다”며 "선별진료소에서 수액·해열제를 맞혀 집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의 판단은 다르다. 방역당국의 한 관계자는 “41도 고열에다 폐렴이면 어떤 식으로든 대처했어야 한다”며 “이 정도 위중하면 큰 병원으로 전원시키는 게 맞다. 만약 그리했다면 상황이 달라졌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잠정 폐쇄됐던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은 9일부터 진료를 재개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잠정 폐쇄됐던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은 9일부터 진료를 재개했다. 연합뉴스

 

80대 일반 폐렴환자도 병원 떠돌아

의료기관이 움츠린 건 이번만은 아니다. 집이 대구라는 이유로 타 지역 병원을 전전한 80대 폐렴환자가 지난 9일 세상을 떠나기도 했다. 또 이달 초 서울의 한 대형병원으로 응급환자가 119구급차량에 실려왔는데, 이곳으로 오기 전까지 중·소형 병원 여러 곳을 전전했다. 기침 등 코로나 19 의심증상이 의심된다는 이유였다. 
 
지난달 22일부터 서울 은평 성모병원을 시작으로 최근까지 코로나 19 환자로 인해 잠정 폐쇄 조치에 들어갔던 수도권 내 대형병원은 7곳(일부 시설폐쇄 포함)이다. ‘폐쇄’라는 학습효과에 일부 중·소병원은 발열 정도로만 내원한 환자도 돌려보내기 일쑤라고 한다. 
선별 진료소 모습. 연합뉴스

선별 진료소 모습. 연합뉴스

 

온라인선 병원 '문전박대' 후기도 

온라인에선 “병원에서 ‘문전박대’ 당했다”는 경험담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자신을 한 아이의 부모로 소개한 글쓴이는 커뮤니티 사이트 게시판에 “열이 펄펄 나는 아이를 안고 응급실에 갔더니 (의사 얼굴은 보지도 못하고) 코로나19일 수 있으니 다른 병원으로 가라고 하더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전문가들은 코로나로 인해 진료 사각지대가 생겼다고 우려한다. 비(非) 코로나 환자가 따돌리는 현상을 걱정한다. 정기석 한림대 호흡기내과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는 “코로나19가 (의료현장에서) 상당 부분의 수요를 차지하다 보니 사각지대가 생겼다”며 “17세 청소년도 제대로 된 치료를 못 받아 사망했던 것”이라고 진단했다.
 
경산=백경서 기자, 김민욱·백희연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