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악의 상황 대비"···교육부, 초·중·고 '온라인 개학' 검토 중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교원단체 공동선언 및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교원단체 공동선언 및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를 대비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의 ‘온라인 개학’을 검토 중인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앞서 교육부는 개학을 세 차례 연기해 다음달 6일로 결정했다. 하지만 4월에도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는다면 고교의 경우 대입일정과 맞물려 있어 사실상 휴업 연장이 어렵기 때문에 대안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교사노동조합연맹‧새로운학교네트워크‧실천교육교사모임‧좋은교사운동 등 5개 교원 단체 대표들과 만났다. 개학 연기에 따른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공유하고 후속대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서 교육부 관계자는 “4월 6일에도 코로나19가 개학을 못 하는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며 “여러 가지 방안 중에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법도 검토 중”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교육계 인사는 “대입 일정 연기와 추가 개학 연기 등 다양한 방안에 관해 얘기했고, 그중 개학연기도 포함돼 있었다”고 전했다.
19일 강원 화천군 사내초등학교에서 방역 군 관계자들이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19일 강원 화천군 사내초등학교에서 방역 군 관계자들이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온라인 개학이 현실화할 경우 학생들은 학교에 가는 대신 온라인으로 출석하고, 수업을 듣게 된다. 현재 일부 학교에서 학업 공백을 메우기 위해 운영 중인 ‘온라인 학급방’을 활용하면 학생 출결관리나 강의가 가능하다.
 
실제로 온라인 개학이 이뤄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교육부 관계자는 “개학은 ‘학기를 시작한다’는 의미기 때문에 학사나 대입 일정 조정과 맞물린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교원단체들은 수능 등 학사‧대입 일정 변경 여부를 이달 31일까지 확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개학이 5주 연기된 만큼 대입일정도 최소한 일주일 이상 미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제안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