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한미, 12년만에 통화스와프 체결…600억달러 규모

한국 통화스와프 체결 현황. 연합뉴스

한국 통화스와프 체결 현황. 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간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 스와프 계약이 체결됐다.
 
한국은행은 19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와 양자 간 통화 스와프 계약을 600억 달러 규모로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통화 스와프 계약 기간은 최소 6개월(9월 19일)이다.  
 
통화 스와프는 필요할 때 자국 통화를 상대국 중앙은행에 맡기고 상대국의 통화를 빌려 쓸 수 있도록 하는 계약으로, Fed는 2008년 금융위기 때 14개국과 통화 스와프 협정을 맺었다. 한국과의 통화 스와프 계약은 2008년 10월 30일 300억 달러 규모의 통화 스와프 계약에 이어 두 번째다. 이때 한국은 금융시장 안정에 효과를 본 바 있다.
 
한은은 “이번 통화 스와프 계약은 상설계약으로 맺어진 미 Fed와 5개국 중앙은행 통화 스와프 계약에 더해 최근 급격히 악화된 글로벌 달러자금시장의 경색 해소를 목적으로 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통화 스와프를 통해 조달한 미 달러화를 곧바로 공급할 계획이며 이는 최근 달러화 수급불균형으로 환율 급상승을 보이고 있는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주요국 중앙은행들과의 공조를 통해 금융시장 안정화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Fed는 캐나다, 영국, 유럽(ECB), 일본, 스위스 등 6개국 중앙은행과 통화 스와프 계약을 맺은 상태다.
 
Fed는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을 통해 한국 이외에도 덴마크·노르웨이·스웨덴·호주·뉴질랜드·브라질·멕시코 중앙은행 및 싱가포르 통화청과도 동시에 스와프 계약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한국·호주·브라질·멕시코·싱가포르·스웨덴 중앙은행과는 600억 달러, 덴마크·노르웨이·뉴질랜드 중앙은행과는 300억 달러 규모로 체결된다.
한국 통화스와프 체결 현황. 표 한국은행

한국 통화스와프 체결 현황. 표 한국은행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