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근길 환승역 무빙워크에 침 바른 수상한 남성…“추적 중”

한 지하철역 내부 무빙워크. 중앙포토

한 지하철역 내부 무빙워크. 중앙포토

서울 노원구 월계동 석계역 내 무빙워크 손잡이에 한 남성이 일부러 침을 묻히는 행동을 하는 영상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같은 이상행동이 있었지만 해당 무빙워크에는 1시간 반 가량 아무런 방역 조치가 없었다는 점도 확인됐다.    
 
19일 경찰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 12일 오후 6시40분쯤 노원구 석계역에서 한 남성이 1호선과 6호선 환승 무빙워크 손잡이에 침을 계속 바르는 행위를 한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았다.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마스크를 한쪽 귀에 걸치고 무빙워크에 들어선 한 남성이 갑자기 자기 손에 침을 바른 뒤 무빙워크 손잡이와 벽에 묻히는 모습이 담겼다. 이 남성은 무빙워크가 끝나는 지점까지 같은 행동을 수없이 반복한 뒤 다시 마스크를 쓰고 유유히 사라졌다.
 
신고를 받고 역사 직원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이 남성은 이미 사라진 후였다. CCTV로 신고 내용을 확인한 직원들은 오후 8시20분부터 현장을 소독했다. 약 1시간 반 가량 방역에 공백이 생긴 것이다. 특히 많은 승객이 오가는 평일 퇴근 시간대에 발생한 일이라, 만약 이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였다면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다만 이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공사는 해당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이 남성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CCTV와 교통카드 사용 내역을 확인해보니, 이상행동을 한 남성은 장애인 교통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된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시민 신고 이후 방역까지 약 1시간30분이 소요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다만 지체됐다기보다는 당시 저녁 시간이라 역 근무자가 1명인 상황이라 신고를 받고 방역 준비를 마친 뒤 바로 진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단순 이상행위자인지 확진자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경찰 조사 중”이라며 “해당 무빙워크는 방역작업을 완료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