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줌도 안되는 권력이…" 한선교 이어 최고위원 전원 사퇴

미래한국당 정운천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미래한국당 정운천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한선교 대표를 비롯한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19일 모두 물러난다.
 
정운천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선교 대표도 사퇴했으니 최고위원들도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 거취에 대해서는 "내일 신임 지도부 만들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 지도부 구성에 관해서도 "의원들이 모여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비례대표 공천을 놓고 미래통합당과 갈등을 겪은 한선교 대표는 이날 오후 비례대표 후보 명단 수정안이 당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되자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직 사퇴를 발표했다.
 
한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 줌도 안 되는 야당의 권력을 갖고 그 부패한 권력이, 참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개혁을 막아버리고 말았다"며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미래한국당은 지난 16일 비례대표 명단과 순번을 확정해 선거인단 투표를 거쳤으나 통합당의 영입인재 대부분이 당선권 밖으로 밀려나면서 통합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었다. 이후 통합당 영입인재 4명을 당선권 안으로 재배치하는 안을 새로 제시했지만 이날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