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통합당이 정준 고소?…정준 "조용히 쓴 댓글, 사과한다"

사진 배우 정준 SNS

사진 배우 정준 SNS

미래통합당이 배우 정준(41)을 포함해 21명의 악플러를 고소하기로 했다는 한국경제 보도에 정준이 "제가 쓴 댓글에 기분 나빴다면 공개적으로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준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올렸던 댓글 캡처 사진을 공개하며 "제가 정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배우 정준으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쓰려고 한 것인데, 온라인커뮤니티 일베에서 저라고 해서 알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준이 올린 댓글은 '그래 그래 잘 하고 있어 계속 자르자 자한당', 'X신', '퇴물들'이다. 
 
그는 자신이 악플러를 고소한 사실을 언급하며"그런데 (미래통합당의 고소가) 제가 악플러를 고소한 결이랑 같다고 생각하는 건가. 무섭다. 당에서 저를 고소할 일인가"라고 적었다. 이어 "사진에도 있듯이 제가 단 댓글 수준이 고소를 당할 정도인가. 그럼 국민은 이 정도 댓글도 못 다나. 사진에 나와 있다"라고 호소했다.
 
사진 배우 정준 인스타그램

사진 배우 정준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정준은 자신에게 악플을 달았던 악플러는 고소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정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가 악플에 시달린 바 있다.
 
정준은 "난 대인배라 결이 같고 싶지 않다. 악플러들을 용서하겠다. 고소 응원해 주셨던 분들 이해 부탁한다. 그리고 죄송하다. 지금 내가 같이 고소를 하면 내가 지는 것이다"라고 알렸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