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대병원, 질본에 반박 "숨진 17세 검사 오류? 황당하다"

이달 초 대구 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간호사들이 검사 대상자들을 상대로 채취한 검체를 지퍼락에 밀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초 대구 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간호사들이 검사 대상자들을 상대로 채취한 검체를 지퍼락에 밀봉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 당국이 경산의 17세 고교생 정모군 사망과 관련, 영남대병원의 검사 오류 가능성을 지적하자 해당 병원이 반발하고 나섰다.  
 
영남대병원 관계자는 18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황당하다.지금까지 애써온 의료진이 속 터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검사 오류 가능성이 있다고 하는데 
황당하다. 지금 병원 사람들이 방대본 발표 보고 다 황당해서 얼어붙었다. 병원 콜센터에 지금 검사비용 청구하는(돌려달라는) 사람 전화가 오고, 욕하고 난리 났다. '내 검사 결과가 맞느냐'는 사람 등등. 콜센터 울음바다다.
 
검사 결과를 설명해달라
정군의 코로나 검사는 경산중앙병원에서 1번 했고, 우리 병원이 13일부터 8번 했다. 우리 병원의 8번 중 검사 중 7번은 음성, 마지막 8번째는 의심소견 나왔다. 
 
의심 소견이 뭔가
검사 값이 음성과 양성의 경계선보다 약간 위에 (양성 쪽에) 있었다는 뜻이다. 
 
검사를 어떻게 했나
PCR 검사다(유전자를 증폭하는 검사). 검사마다 가래·소변 등의 다른 검체를 썼다. 마지막 8번째 검사는 소변과 BAL(하기도) 검사를 했다. 
 
오류가 아니라는 건가 
차라리 검체가 오염됐다고 하면 이해하겠는데 실험실 전체가 오염됐다고 하는 건…. 이제껏 (정군이 7번) 음성 판정받은 건 뭐가 되냐. 오염됐으면 다 양성 나와야 하는 거 아니냐. 
 
질본에서 검체를 가져갔나
정군 사망 1시간 전쯤인 18일 오전 10시 병원에서 검체를 채취해 우리 병원 실험실 거치지 않고 바로 질본으로 보냈다.
 
질본에서 13번 검사했다고 하는데
우리 병원에서 8번 했다. 매일 검사를 실시했는데 검사를 객담, 하기도 등 검체별로 나누면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발표한 13번정도 될 것 같다.
 
어떻게 할 것인가
할 수 없다. 질본에서 그렇다는데 우리가 어쩌냐. 지금까지 애써온 의료진이 속 터질 것이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