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크 기부함' 설치한 칠곡군…8일 만에 400개 모여

경북 칠곡군이 지난 11일 군청 로비에 설치한 마스크 기부함에 마스크 400여 가량이 모였다고 칠곡군이 19일 밝혔다. 사진 경북 칠곡군

경북 칠곡군이 지난 11일 군청 로비에 설치한 마스크 기부함에 마스크 400여 가량이 모였다고 칠곡군이 19일 밝혔다. 사진 경북 칠곡군

경북 칠곡군이 설치한 마스크 기부함에 각계각층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칠곡군에 따르면 지난 11일 군청 로비에 기부함을 설치해 진행한 '마스크 기부 캠페인'에 민원인·공무원들이 동참해 지금까지 400여개가 모였다.  
 
칠곡군에 따르면 안전관리과 소속 이순득(40), 김세희(36) 주무관은 최근 약국 앞에 늘어선 줄로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주민이 많아지면서 기부함을 고안했다.
 
로비에 마스크 기부함을 설치한 뒤 마스크 2개를 넣어 놨는데 이를 본 민원인과 공무원이 자발적으로 동참해 다음 날 50여개로 늘었다고 한다.
 
마스크 여분이 없던 민원인들은 직접 마스크를 가져와 기부했고, 한 공무원은 약국에서 구매한 공적 마스크 2개 중 1개를 기부함에 넣었다.  
 
이렇게 모인 마스크 400여장은 개인이 1∼2개씩 기부한 것이라 제조사와 포장지도 제각각이었다. 칠곡군은 기부받은 마스크를 모두 감염 취약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마스크 기부함은 안전관리과 이순득, 김세희 주무관이 고안해낸 것으로, 기부받은 마스크와 앞으로 받는 마스크는 모두 감염 취약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순득 주무관. 사진 경북 칠곡군

마스크 기부함은 안전관리과 이순득, 김세희 주무관이 고안해낸 것으로, 기부받은 마스크와 앞으로 받는 마스크는 모두 감염 취약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은 이순득 주무관. 사진 경북 칠곡군

이 주무관은 "걱정 반 기대 반으로 마스크 기부함을 시작했지만 많은 분이 동참해 주셨다"며 "감염 취약계층을 위한 마스크 기부 문화가 확산해 사회적 면역력을 높였으면 한다"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