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선교의 미래한국당 비례공천, 선거인단 투표서 '부결'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19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19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명단이 19일 선거인단 투표에서 부결됐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선거인단을 소집해 공천위가 1차 공천안에 대해 순번 조정 등을 거친 수정안을 투표에 부쳤다. 그러나 이날 투표에는 선거인단 총 61명이 참여해 찬성 13표, 반대 47표, 무효 1표로 추천 명단을 부결했다.
 
미래한국당은 전날 밤까지 회의를 열어 비례대표 공천을 둘러싼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통합당 영입 인재 4명을 당선권에 재배치했지만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이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내며 강하게 비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앞서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례대표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공천 결과를 두고 “이번 선거의 중요성을 생각하면 대충 넘어갈 수 없다. 단호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 최고위원 회의는 이날 오후 4시 당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