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산중앙병원 "코로나일까봐 입원 못시켜···17세 사망 애통"

경북 경산시 경산중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 검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경산시 경산중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 검사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일 사망한 정모(17)군이 고열로 처음 치료받으러 갔다가 집에 돌아와 논란이 됐던 경산중앙병원 측에서 입장을 밝혔다. 
 

고열 환자 외면 논란 경산중앙병원
병원 측 19일 중앙일보에 입장 전해
"사태가 사태인지라, 입원 못 시켜"
정군 12일 39도, 13일 40.5도 올라

경북 경산시의 경산중앙병원 관계자는 19일 중앙일보에 "우선 정군 사망 소식을 듣고 부모 마음을 생각해 보니 안타깝고 애석하다"며 "하지만 일부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입장을 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산중앙병원에 따르면 정군은 지난 12일 오후 6시쯤 처음 고열 증세로 이 병원을 찾았다. 당시 응급실로 왔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의심 증세가 있어 병원 내 선별진료소로 장소를 이동해 치료했다. 다만 선별진료소 운영이 끝난 시간(오후 6시까지)이어서 코로나 19 검사는 받지 못했다. 병원 관계자는 "당시 진료한 의사에 따르면 열이 39도였고, 최근 외출이 약국에 들른 것뿐이어서 단순한 감기 증상 같아 내일 다시 내원하라고 안내했다"고 설명했다. 
 
병원 측은 부모가 처음 병원에 들러 열을 쟀을 때 41.5도가 나왔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선 "39도였다. 진료 내용과는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병원 기록에 따르면 다음 날인 13일 정군이 다시 병원을 찾았을 땐 폐렴 증상을 보이고 열이 40.5도까지 올랐다. 
 
병원 관계자는 "이날 정군이 폐렴 증상 보여 코로나를 의심했으나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 음성이라면 우리 병원에서 치료가 가능하지만, 당시에는 양성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정군에게 선별진료소에서 수액과 해열제를 맞혀 집으로 보냈다"고 했다. 
 
이후 집에 돌아간 정군은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다시 경산중앙병원을 찾았다. 병원 측은 "아이 상태가 빠르게 악화하는 것 같으니, 2차 병원에서 볼 게 아니라고 부모에게 설명했는데 혼란스러워 하길래 '오늘 밤 환자를 잃을 수 있으니 빨리 가시라. 영남대병원에 겨우 사정해서 병실이 생긴 것이다'고 단호하게 얘기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병원이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지적에 대해선 "사람을 치료해야 하는 본분이 있으니,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그런데 지금 아시다시피 병원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고, 또 어렵다. 코로나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상급병원에서 잘 받아주지 않는다. 정군의 경우 감사하게도 영남대병원에 연락했는데 검사 결과 상관없이 받아주겠다고 결정해줬다"고 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정군의 코로나 검사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을 내렸다.  
 
경산=백경서·김정석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