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션 쇼핑앱 ‘에이블리’ 출시 2년만에 다운로드 1000만…업계 최단 기록

사용자 수 1위 패션 쇼핑앱 ‘에이블리’가 누적 앱 다운로드 수 1,000만을 돌파했다. 동종 업계 최단 기록이다.
 
2018년 3월 서비스를 시작한 ‘에이블리’는 국내 최초 셀럽 마켓 모음 앱으로 사용자들의 높은 관심을 모으며 출시 2년 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 1,000만, 2019년 연 거래액 1,100억 원을 돌파하며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패션·의류 부분 쇼핑앱 순위에서 월간 사용자 수 1위를 달성하며 대한민국 1등 쇼핑앱으로 자리 잡았으며, ‘신규 설치 순위’에서도 지난해 1위를 차지한 이후 매월 꾸준히 2위와 격차를 벌리며 굳건히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10대부터 60대 이상까지 전 연령층에서 패션·의류 부분 쇼핑앱 사용자 수 1위를 차지하며 폭넓은 연령대에 걸친 인기를 증명했으며 누적 마켓 수도 6,000개를 돌파하며 고른 성장세를 그리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 기반의 개인화 추천 상품 서비스의 도입으로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쉽고 빠르게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호평을 얻고 있다. 최근 커먼유니크, 앙투 등 대한민국 대표 쇼핑몰들의 연 이은 입점도 고객들의 만족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에이블리는 ‘스타일 탭’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콘텐츠도 제공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에이블리 앱 내 ‘스타일 탭’에서 셀럽들의 상품 후기 영상을 통해 다양한 상품정보 및 코디 팁 등 흥미롭고 유익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강석훈 에이블리 대표는 “에이블리가 패션·의류 부분 쇼핑앱 순위에서 월간 사용자 수 1위를 달성하며 대한민국 대표 쇼핑앱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라며 “앞으로 더 큰 책임감을 갖고 좋은 고객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