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기 통해 입국 이란 교민, 우한 교민과 달리 자가격리

이란 교민과 그 가족, 주재원 80명이 18일(현지시간) 오후 테헤란 이맘호메이니국제공항에서 주이란 한국 대사관의 안내에 따라 출국 수속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

이란 교민과 그 가족, 주재원 80명이 18일(현지시간) 오후 테헤란 이맘호메이니국제공항에서 주이란 한국 대사관의 안내에 따라 출국 수속을 밟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환자가 폭증한 이란에서 입국한 한국 교민은 진단검사에서 음성으로 판정 되도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앞서 시설에서 2주간 집단격리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과 다른 대응이다.
  
이에 대해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란의 지역사회 감염 위험도를 봤을 때 중국 우한 만큼의 (위험한)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의 이런 방침에 따라 이날 오후 입국하는 이란 교민 등 80명은 우선 경기도 성남의 코이카(KOICA) 연수센터로 이동한다. 이곳에서 하루 이틀 정도 머물며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게 된다. 음성 판정이 나오면 연수센터를 벗어나 14일간 자가격리를 한다. 
 
한편 현재 이란에 거주하는 교민 등 한국인은 모두 200명 정도로 파악된다. 이날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을 제외하면 현지에는 절반 정도 남는다. 이란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8일(현지시간) 기준 1만7361명이다. 사망자는 무려 1135명에 달한다. 확진·사망자는 중국, 이탈리아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