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곳간 푸는 서울시…코로나 추경 8619억, 가구당 최대 50만원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8619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했다.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첫 추경이다. 
서울시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시민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해 추경안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안엔 박원순 서울시장이 밝힌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도 포함됐다. 총 3271억원으로 재난관리기금에서 1271억원을, 추경예산에서 2000억원을 배정해 가구당 최대 50만원을 지원한다. 재난 긴급생활비는 중위소득 100% 이하(4인 가구 기준 474만9174원)인 가구에만 해당한다. 신청은 이달 30일부터 오는 5월 8일까지 주민센터를 통해 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소비 위축으로 매출이 줄어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경영안정자금 총 800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5인 미만의 영세사업체를 대상으로 무급휴직자의 고용유지도 돕는다. 최대 50만원을 지원해 고용유지를 할 수 있도록 한다. 또 확진자가 방문해 휴업한 가게에 대해서는 임대료와 인건비가 지급될 예정이다. 하루 최대 39만원으로 휴업기간 5일에 대한 보상이 이뤄질 전망이다.
 
공연 취소와 연기로 일자리를 잃은 예술가 등을 위해선 50억원을 투입해 온라인 공연 콘텐츠 제작 지원에도 나선다. 소규모 여행업체들이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도록 상품 기획‧개발 등에도 50억 원을 지원한다.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의료진과 콜센터 등 집단감염 고위험 직업군 등을 위해 200억원을 들여 마스크 1300만장을 확보해 배부한다. 자치구 보건소에 음압특수구급차 12대를 배치하는 등 방역 체계 보강엔 230억원이 투자된다. 지하철과 버스, 어린이집과 전통시장에 대한 방역엔 215억원을 배정했다. 서울시는 추경 예산안이 시의회에서 의결되는 대로 상반기 중 최대한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에 대한 직접 지원, 즉시 지원으로 효과성과 체감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