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사망한 17세 고교생 코로나19 최종 '음성'

8일 오후 대구시 남구 영남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대구시 남구 영남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대구에서 폐렴 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17세 고교생에 대해 최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내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진단검사관리위원회를 열고 전날 사망한 17세 소년이 코로나19 음성으로 최종 판정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소년은 총 10번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사망 전날까지 9번의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왔지만, 사망 당일 받은 소변 검사에서는 양성 소견이 나왔다.
 
방역당국은 소변 검사 결과를 '미결정'으로 판단하고, 이 고교생의 검체를 복수의 대학병원에 보내 교차 검사를 진행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