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국종·이영표 영입직전까지 갔는데…" 실패한 한선교 작전

“이국종 교수와 이영표 선수가 미래한국당에 왔다면 어땠을까요?”
 
19일 만난 미래한국당 핵심 관계자의 말이다. 4·15 총선 관련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작업에 관여했던 이 관계자는 물밑으로 이국종 전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과 이영표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를 영입하려다 실패했다고 털어놨다. 이 관계자는 “둘 다 대중적 이미지가 좋고 당과도 잘 맞을 것 같아 적극적으로 영입을 시도했다”며 “이들을 전면에 내세웠다면 모정당인 미래통합당과 이렇게까지 갈등을 빚진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황교당 통합당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명단을 두고 “국민 열망과 기대와는 먼 결과”라고 비판했다.
 
미래한국당은 특히 이국종 전 센터장 영입에 공을 들였다고 한다. 미래한국당 한 최고위원은 “이 전 센터장과 길게 대화를 나눴고 한선교 대표도 직접 만나 영입을 타진했다”며 “처음 입당 제안을 했을 때 이 전 센터장이 고민하는 듯 해 몇 차례 더 만났는데 나중에 거절 의사를 전해왔다”고 말했다.  
 
이국종 전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 [중앙포토]

이국종 전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외상센터장 [중앙포토]

 
이 전 센터장은 ‘욕설 녹음파일’ 파문으로 지난달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갈등을 빚어온 아주대 유희석 의료원장이 그에게 과거 “때려치워 이 XX야” 등 욕설하는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올해 초 언론에 보도돼 논란이 됐다.
 
한선교 대표는 이영표 KBS 해설위원도 7차례 만났다고 한다. 미래한국당 관계자는 “이영표 위원이 처음에는 고민해 보겠다는 취지로 답했다”며 “계속 설득해 영입 직전까지 갔지만 ‘개입 사업을 새로 시작하려 해 어려울 것 같다’며 막판에 거절했다”고 전했다.
 
미래한국당은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도 입당을 타진했다고 한다. 미래한국당 관계자는 “김 대표와 신 전 사무관은 정부에 대한 소신 발언으로 보수층에 많은 지지를 받았다”며 “자기 분야에 대한 전문성과 대여 투쟁력을 높게 평가해 '함께하고 싶다'는 당 의사를 전달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 [중앙포토]

이영표 KBS 해설위원 [중앙포토]

 
김 대표는 지난해 9월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은 공산주의자', '코링크는 조국꺼' 등 현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수차례 올렸다. 이에 여권 지지자들은 불매 운동을 벌였다. 당시(2019년 11월) 황교안 대표는 김 대표를 찾아가 격려했다.
 
신 전 사무관은 지난해 1월 ‘문재인 정부의 KT&G 사장 인사개입 및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강요’ 의혹을 제기하다 기재부로부터 고발을 당했다. 최근 검찰은 해당 사건을 무혐의 종결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