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홍남기 “증시안정기금 조성…증시회복까지 한시 운영”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현동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현동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주식시장의 과도한 불안이 실물경제와 경제심리를 위축시키지 않도록 금융권이 공동 출자하는 증권시장 안정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주식시장에도 안전판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증시가 회복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면서 개별종목이 아닌 시장 대표지수상품에 투자해 주식시장 전반의 안정을 도모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은행·증권·보험 등 금융권이 공동으로 출자하는 채권시장안정펀드도 조성하겠다"면서 "과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에 기여했던 채권시장안정펀드의 조성경험과 운영의 묘를 살려 시장에 온기가 돌아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민생 금융안정을 위한 50조원+α규모의 범국가적 금융분야 위기대응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며 "9개의 세부 패키지 프로그램을 구성했으며 향후 상황 전개에 따라 규모도 추가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브리핑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배석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