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문지윤 측 "인후염 악화돼 급성패혈증…코로나19 아냐"

故(고) 배우 문지윤. 사진 가족이엔티

故(고) 배우 문지윤. 사진 가족이엔티

배우 문지윤(36)이 인후염으로 인한 급성 패혈증으로 18일 사망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 가족이엔티에 따르면 문지윤은 18일 오후 8시 56분께 급성패혈증으로 숨졌다.
 
문지윤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후 일각에서는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으나 소속사 측은 이를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문지윤이 인후염 증상이 심해져 16일 병원에 입원했다. 이후 상태가 심각해 중환자실로 옮겼고 의식을 잃은 뒤 회복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응급실에 들어가기 전에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들어갈 수밖에 없다. 응급실에서 중환자실로 옮겨졌을 때 격리 병상이 아닌 일반 병실이었다"며 "코로나19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문지윤의 빈소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0일이다.
 
문지윤은 2002년 MBC 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했다. KBS2 '쾌걸춘향', SBS '일지매', MBC '선덕여왕', tvN '치즈인더트랩'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해 종영한 MBC '황금정원'에서는 사비나(오지은 분) 남편 이성욱 역을 맡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