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 몸통시신' 장대호 "난 슬픔 못느껴···세월호도 안슬펐다"

투숙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대호 . 뉴스1

투숙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대호 . 뉴스1

검찰이 '한강 몸통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38)에게 항소심에서도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9일 서울고법 형사3부(배준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장대호의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은닉 사건 결심 공판에서 이 같이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양심의 가책을 느끼거나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피고인을 사회에 복귀시키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씨는 양심의 가책을 느끼거나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면서 "장씨가 항소심에서 제출한 반성문은 감형을 받기 위한 것에 불과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장대호는 최후 진술에서 "내가 슬픈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며 비난하는 분들이 계신데 나는 원래 슬픈 감정을 잘 못 느낀다"며 "저는 세월호 때에도 슬프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슬픔을 잘 느끼지 못하는게 비정상인지, 감수성과 눈물을 강요하는 사회가 비정상인지 모르겠다"면서 "가식적인 눈물보다 구체적인 피해보상을 어떻게 하는지 표현하는 게 확실한 반성의 표현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장씨는 경찰의 초기 수사가 부실했다며 경찰을 탓하기도 했다. 그는 "경찰은 초반부터 부실하고 잘못한 부분이 있다"며 "최초로 말하는데 모텔 정문에 들어가자마자 오른쪽에 CC(폐쇄회로)TV가 있었다. 그걸 초반에 수사했다면 정확한 증거자료로 쓰이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앞서 1심은 "피해자와 사법부까지 조롱하는 듯한 태도는 피고인을 우리 사회로부터 영구적으로 격리하는 것만이 죄책에 합당한 처벌이라고 생각한다"며 장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장대호는 지난해 8월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자신이 근무하던 모텔에서 투숙객 A(32)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장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4월 16일 열릴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