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확진' 펜싱 국가대표, 자가격리 어기고 태안여행 갔다

대한펜싱협회

대한펜싱협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펜싱 국가대표 3명 중 한 명이 자가격리 중 충남 태안 여행을 간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태안군은 여자 에페 국가대표 A(36)선수가 지난 17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태안 여행을 왔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A선수는 태안 여행 중 대한펜싱협회로부터 동료 1명(울산 거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이들은 함께 국제대회에 출전했다가 15일 귀국했다. A선수는 18일 오후 3시 40분쯤 태안군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고 이날 양성판정을 받았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A선수 스스로 자가격리 권고를 준수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태안군은 A선수가 묵었던 펜션을 긴급 방역 소독하고 그와 접촉한 펜션 주인과 편의점 점원 등 4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에 나올 예정이다.
 
한편 펜싱 대표팀은 펜싱 국가대표 8명 가운데 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며 비상상황에 놓였다. 
 
A선수에 앞서 17일에는 울산에서 B(25)선수가 18일에는 경기도 남양주에서 C(35)선수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여자에페 대표팀 일원으로 지난 3일부터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국제펜싱연맹(FIE) 그랑프리 여자에페에 출전했다가 15일 귀국했다. 대한펜싱협회는 선수들에게 2주간 자가격리를 권고했다. A선수를 제외한 나머지 2명은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펜싱협회는 대표팀이 같은 숙소를 쓰고 함께 훈련한 만큼 추가 확진자가 나올까 우려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