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17세 사망진단서엔 '코로나'···병원 "결과 나올때까진 폐렴으로"

지난 18일 사망한 17세 정군의 사망진단서. 사인에는 코로나 폐렴에 의한 급성호흡부전으로 쓰여 있다. [사진 정군 부모]

지난 18일 사망한 17세 정군의 사망진단서. 사인에는 코로나 폐렴에 의한 급성호흡부전으로 쓰여 있다. [사진 정군 부모]

지난 18일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사망한 정모(17)군의 사망진단서가 공개됐다. 병원 측은 처음 사망진단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사인으로 썼지만, 이후 부모에게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니 다시 일반 폐렴으로 보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사망한 17세 정군 부모
중앙일보에 사망진단서 공개

정군의 부모는 19일 중앙일보에 아들의 사망진단서를 공개하며 직접사인이 '코로나 폐렴에 의한 급성호흡부전'이라고 쓰여 있었다고 밝혔다.  
 
사망진단서에 따르면 발병 일시는 미상이며 사망 일시는 지난 18일 오전 11시16분이다. 정군의 부모는 아들이 세상을 떠난 날 이 사망진단서를 장례식장과 학교에 각각 제출했다. 아버지 정씨는 "사망진단서를 제출하고 나서 갑자기 영남대병원 측에서 연락이 와 사망 원인을 수정하자고 했다"며 "아직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지 않았으니 일반 폐렴이 맞는 것 같다고 해 어리둥절했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이날 정군이 '음성' 이라고 최종 밝혔다. 정군은 영남대병원에 입원한 후부터 수차례 검사를 했으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부모가 음성이라고 통보받은 것만 4번이다. 다만 보건당국은 1~2차례 유전자 검사 결과에 따라 양성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군에 대한 사후 검사를 진행해 왔다. 
 
영남대병원 측도 당초 정군이 코로나 19일 가능성을 높게 보고 이러한 사망진단서를 뗀 것으로 보인다. 영남대병원은 정군이 음성 판정이 나왔음에도, 그동안 음압병동에서 격리 치료를 해왔다. 수차례 나온 음성 판정에 대해 정군의 부모에게 알리면서도 "조금 더 지켜봐야 확실하다"고 했다.  
 
정군의 부모는 "아들을 치료했던 의료진들이 '음성판정이 나왔지만 코로나로 보고 있다'고 머뭇거리기도 했다"며 "그래서 사망진단서를 처음에 코로나 19로 떼줬는데 결과가 정확히 나오지 않았으니 일반 폐렴으로 보고 나중에 결정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정군은 지난 10일 발열 증상이 시작됐다. 기저질환이 없는 데다 중국에 방문한 적이 없고 신천지 신도도 아니어서 정군은 일반 병원에서 약 처방만 받고 집에 돌아왔다. 그러던 중 상태가 악화해 지난 13일 영남대 병원으로 옮겼다. 엿새간 치료를 받다 18일 사망했다.  
 
이에 대해 영남대병원에서는 "현 상태 기준에서 사망진단서를 작성해야 해서 일반 폐렴 소견으로 진단서를 작성하기로 했다. 부모와 상의해 결정한 내용이다"고 말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