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단협 무교섭 타결에, 단체 헌혈까지…코로나19 위기에 힘합치는 노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앞두고 노사 양측이 힘을 합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기업의 존립 기반 자체가 흔들리는 위기 앞에서 노사 양측 모두 작은 이익을 챙기기보다는 어려움 극복을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는 공감대가 생겨나면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9일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이하 임단협)을 무교섭으로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은 화상회의를 통해 이뤄졌다. 코로나19에 대비해 대면접촉을 최대한 줄이는 방식을 택했다. 조인식에는 이 회사 장희구 대표이사와 김연상 노동조합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8일 코로나19를 감안해 화상회의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단체협약을 마무리하고 김연상 노조위원장(좌측)과 장희구 대표이사(화면 안 가운데), 김성중 구미공장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8일 코로나19를 감안해 화상회의로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단체협약을 마무리하고 김연상 노조위원장(좌측)과 장희구 대표이사(화면 안 가운데), 김성중 구미공장장(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코오롱인더스트리

임단협 타결에는 일주일의 시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지난 12일 노사 대표가 만난 상견례 자리에서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을 만든 데 이어, 16일부터 이틀간 치러진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18일 최종 타결이 이뤄졌다.  
 
이번 임단협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는 방안에도 노사가 힘을 협력하기로 했다. 매년 임직원에게 지급되는 약 10억원 규모의 창립기념일 선물을 온누리 상품권을 대체하기로 지급했다. 이 회사 김연상 노조 위원장은 “협상을 빠르게 마무리하고 조업에 집중해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대내외 위기 극복에 대한 동참 의지를 표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노사 단체 헌혈 나서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사장과 최용수 노조위원장 등 현대오일뱅크 노사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워진 혈액 수급을 돕기 위한 단체 헌혈에 나섰다.  
단체 헌혈에 참여한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왼쪽)과 이 회사 최용수 노조위원장. 사진 현대오일뱅크

단체 헌혈에 참여한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왼쪽)과 이 회사 최용수 노조위원장. 사진 현대오일뱅크

단체 헌혈에는 강 사장과 최 위원장 등 200여 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강 사장은 이날 “위기상황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으며, 최 위원장 역시 “지역사회 위기 극복을 위해 노조가 적극적으로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현대오일뱅크는 충남도청을 통해 도 내 의료원 4곳에 의료진과 환자를 위한 생수 10만병을 지원했으며, 공장이 위치한 서산시에는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위한 마스크 등 예방 물품을 제공한 바 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