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조국에 마음의 빚 없어…인간적 고초는 가슴 아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저는 그런 상태의 마음은 없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같은 정부에 몸담았던 분으로 조 전 장관에 마음의 빚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전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서는 “우리 사회 또는 공정을 지향하는 시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줬고 민주당에 많은 과제를 안겨준 일”이라고 밝혔다.
 
검찰 수사를 두고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 데 대해서는 “양쪽의 문제가 동시에 제기됐다”며 “불공정을 바로 잡는 검찰권의 행사 보호와 검찰권 행사가 공정한가에 대한 문제 제기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검찰개혁 요구도 더 분출하고 동시에 검찰권이 엄정하게 행사돼야 한다는 요구도 있는데 두 요구 모두 수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조 전 장관과 그 가족이 인간으로서 겪는 고초는 저도 가슴이 아프다”면서도 “한 나라의 제도, 우리 사회가 안게 된 과제도 있다. 그런 여러 가지 면을 균형 있게 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