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서울 정오에 '강풍 경보'로 격상…1999년 이후 처음

춘분을 하루 앞두고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예보된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시스

춘분을 하루 앞두고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예보된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은 19일 정오를 기해 서울에 내려진 강풍주의보를 경보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서울에 강풍 경보가 내려진 것은 1999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이외에도 서해5도를 제외한 인천, 경기 광명·과천·안산 등, 충남 공주·당진 등, 전북 군산·김제 등, 강원 산지 등에도 강풍주의보가 경보로 격상된다.
 
강풍경보는 육상 풍속이 초속 21m 이상이거나 순간 풍속이 초속 26m 이상으로 예상될 때(산지는 풍속 초속 24m 이상 또는 순간풍속 30m 이상) 발령된다.
 
현재 전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풍경보는 더 확대될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코로나 선별 진료소에서 야외에 설치한 천막을 비롯해 간판, 건축 공사장, 철탑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